Exclusive

[INTERVIEW] Luli Lee: The Bassist Singer-Songwriter, And A Moment To Inhabit Forever

By  | 

An exclusive interview with Luli Lee

Luli Lee’s 2018 debut, Rise from the Ashes, was a revelation. Awash in vibrant sound and inventive melodies, the EP forcefully established the solo artistry of the bassist and singer-songwriter (who was then going by the name Lulileela outside of Korea).

Lee originally debuted as a member of much-beloved and critically acclaimed indie band Bye Bye Badman in 2011, and alongside her solo career she has been pursuing a diverse array of group and project work; her music often blends the boundaries of rock, pop, and electronica with bass at the forefront.

Back with a shimmering second EP in Let Me Dive Into This Moment this month, Luli Lee took time to speak with Hellokpop about the new album.

(Note: This interview was conducted in Korean and translated to English. We are publishing the original text alongside the translation for Korean readers.)


Hellokpop (HKP): Nice to meet you! A brief introduction, please.
반갑습니다! 우선 간단한 소개 부탁드려요.

Luli Lee: Hello, I’m Luli Lee and I’m a singer-songwriter who plays the bass.
안녕하세요, 베이스를 연주하는 싱어송라이터 이루리입니다.

Starting with this album, your work is being released under the name Luli Lee rather than Lulileela on international streaming sites. What prompted the switch back to your real name?
이번 작품부터 해외 음원사이트에도 Lulileela가 아닌 Luli Lee로 발매되는 것 같아요. 본명으로 다시 바꾸게 된 계기가 있나요?

I actually meant to use Luli Lee from the beginning, but there was a mix-up prior to distribution and Lulileela was the name that got sent over. It was a bit of a hassle to switch it back, and I never thought I’d continue releasing solo work, so I just kept it. But for Let Me Dive Into This Moment, I planned on doing a physical release! Plus I now figured I’ll keep on making solo music, so I thought it’d be a good idea to switch.
사실 첫 발매도 Luli Lee로 하려고 했는데, 유통되기 전 실수로 Lulileela가 전달이 되었어요. 그런데 다시 바꾸자니 조금 귀찮기도 하고, 제가 계속 솔로 음원을 낼 거라고 생각하지 못해서 그대로 쓰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EP <Let Me Dive Into This Moment>는 CD 발매를 계획하기도 했고! 솔로 음악도 계속 만들 거라고 생각했기에 바꾸는 게 좋겠다 생각하여 바꿨습니다.

I’m told that this EP is a collection of “certain moments from life”, moments that you wish would last forever. Could you elaborate?
이번 EP는 “삶의 어떤 순간들”, 영원했으면 하는 순간들을 모은 앨범이라고 들었어요. 조금 더 설명해 주실 수 있을까요?

We don’t only experience happy days in life, right. Sometimes I’m afraid of the future, and sometimes I’m troubled by difficult memories from the past. So I got the idea that I want to live in some moment that I remember in a lovely way, repeating it over and over. These songs came from that mindset of wanting to live out the same happy days, just the way they were, and also wanting to record those days beautifully.
살다 보면 행복한 날들만 일어나지 않잖아요. 미래가 두려울 때도 있고, 힘들었던 과거의 기억이 저를 힘들게 할 때도 있고요. 그래서 아름답게 기억되는 순간 속에서 그 시간을 반복하며 계속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매일 똑같은 행복했던 그날 그대로 살고 싶다는 생각에서, 그리고 그날들을 예쁘게 기록하고 싶은 마음에서 곡들을 만들었습니다.

Compared to your previous EP Rise from the Ashes or last year’s singles, these tracks seem quite a bit brighter in atmosphere and more sentimental?
전작 <Rise from the Ashes>나 작년 싱글들에 비해 곡들의 분위기도 많이 밝아지고, 서정적인 면이 많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Rise from the Ashes was made back when I had very little confidence in my music and in life. I had really severe self-doubt, and I was hurting a lot even while working on it. I had such low self-confidence that I had to tell myself, “Okay, nobody’s going to be interested anyway, so let’s not be afraid of what people might think and just put it out,” before I could even release it. I think that mindset seeped into that album.
But for this one, I felt a sense of responsibility that I now have fans after releasing songs consistently, that I’m being loved, and I wanted to give a gift to the fans. So even though I wasn’t consciously directing the album’s atmosphere, I think it came to reflect my situation somewhat naturally.
<Rise From The Ashes>는 특히 제가 음악과 인생에서 자신감이 더 많이 없을 때의 곡들이에요. 자괴감이 많이 심했고, 작업 중에도 많이 괴로웠어요. 앨범을 만들 때 ‘그래 아무도 관심 없을 텐데 그냥 누군가의 평가들을 두려워하지 말고 발매하자’ 라고 결심하고 발매해야 할 정도로 자신감이 없었기에 그런 제 마음이 담긴 것 같아요.
그런데 이번 앨범은, 제가 지속적으로 발매를 하면서 제 팬들이 생기고, 사랑받는다는 것에 책임감을 느끼는 상황에서 팬분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마음으로 작업을 했어요. 앨범의 분위기를 의식하며 만들진 않았지만, 제 현실이 어느 정도 자연스럽게 반영이 된 것 같습니다.

You’ve released several singles since that first EP, and the only one that’s been included in this album is “Dive”. The title seems relevant and I see shades of the album description in the lyrics saying “I want to be forever with you”. Was this album already being planned when “Dive” came out?
첫 EP 이후 여러 편의 싱글을 내셨는데, 그중 이번에 실리게 된 곡은 “Dive”에요. 제목도 그렇고 “너와 영원하고 싶어”라는 가사에서 앨범 설명이 겹쳐 보이네요. 혹시 이 곡이 처음 나올 때부터 구상하고 있던 앨범인가요?

No. I started planning the EP as 2020 began, and my biggest motivation for it was that I wanted to make a physical CD for the fans. So at the early stage, I thought it’d be nice to have one of the singles included and I considered “Dive”, but I held off because I hadn’t decided on a theme for the album.
But as I worked on it, this idea of “I want to live in a certain moment and keep repeating it” stuck around, and I found myself naturally pouring that into the songs. Just like the theme of “Dive”. Later on I asked the songwriter Cosmo to do the lyrics of “Ashby Road”, and after I saw the line “Let me dive into this moment”, I thought, that’s the sentence that really captures what I’ve been thinking! That’s when I decided “Dive” needed to be included for sure.
아닙니다. EP는 2020년이 되면서 계획을 했는데요, EP 발매의 가장 큰 목적은 팬분들에게 CD를 만들어 드리고 싶다는 마음이었습니다. 그래서 EP를 계획하는 처음에는, 이전 싱글 앨범 중에서 어떤 한 곡이 실린다면 좋을 수 있겠다고 생각하며 Dive를 넣을까 했었지만, 앨범의 주제를 정하기 전이라 보류했었습니다.
그러나 앨범 작업을 하는 중에  ‘어떤 한순간 속을 반복하며 계속 살고 싶다’는 생각을 계속 하고 있었고, 자연스레 곡들에 담아 넣고 있었습니다. Dive의 주제처럼요. 앨범 작업을 계속 진행하며 <Ashby Road>라는 곡의 작사를 송라이터 Cosmo에게 받았는데, 가사에 ‘Let me dive into this moment’를 보고서, 이게 내가 평소 생각하는 것을 잘 나타내는 문장이다! 생각이 들었고, 확실하게 Dive를 수록해야겠다고 결정했습니다.

You started out as a bassist, and even in your solo work the bass has a very prominent place. “Dive” is no exception with the striking slap section in the chorus. But on the other hand, you’ve also had songs like “Goldfish” (selected as Hellokpop’s Song of the Year in 2019) which restrained the role of riffs and bass. So in songs like this one where the bass stands out, I’m curious if you approach them differently in either composing or mixing.
원래부터 베이시스트로 활동하셨던 만큼, 솔로 작품에서도 베이스의 존재감이 굉장히 크게 느껴져요. “Dive” 역시 후렴의 슬랩 연주가 무척 인상적이고요. 한편으로는 (2019년 Hellokpop 올해의 싱글로 선정되기도 한) “물고기”처럼 리프나 베이스의 비중이 비교적 절제된 곡도 있었는데, 이처럼 베이스가 두드러지는 곡은 작곡이나 믹싱을 할 때 접근을 다르게 하게 되는지 궁금해요.

Yes, I tend to think that if it’s going to be my music, it’s better for the bass to be emphasized. I can’t do that in every song, but when I do the mixing myself I sometimes turn down the vocal volume too much in favor of bass, so I’ve been trying to find a good balance.
네, 저는 제 음악이라면 베이스가 더 강조되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매번 곡마다 그럴 수는 없겠지만, 제가 믹싱을 할 때면 가끔 보컬의 볼륨을 너무 낮추고 베이스를 키우는 경향도 있어서 밸런스를 적당하게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In “Live in Sunset” and “Into This Moment”, the synthesizer has just as much presence as the bass. The synths in the former add a hazy twilight feel, while those in the latter seem to create a sense of expansive space. I got the impression that you really aimed to illustrate a particular scene or moment in both of these.
“노을 속에서”와 “순간 속에서”는 베이스만큼이나 신디사이저의 존재감도 묵직한데요. 전자의 신스가 몽롱한 해질녘 같은 느낌을 더한다면 후자는 널찍한 공간감을 키워주는 듯 해요. 두 곡 다 어떤 장면이나 순간을 묘사해내기 위해 많은 공을 들인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어요.

Thank you. Whenever I make music, I first draw a scene in my mind as an image. And I want to express that scene in the music. I always hope that the listeners can picture certain scenes as they listen, so I’m grateful that you heard it that way.
감사합니다. 저는 음악을 만들 때 어떤 장면을 이미지로 머릿속에 그림을 그린 후 만들어요. 그 장면을 음악에 담고 싶어요. 리스너 분들이 이렇게 머릿속에 어떤 장면을 떠올려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큰데, 그렇게 들어주셔서 감사해요.

With so many instruments and styles residing in your solo work, music sites and critics sometimes classify it as synthpop or electronic and sometimes as rock. I’m curious to know how you think about the genre classification of your music, or if you don’t mind much either way.
솔로곡들에 다양한 악기와 스타일이 담겨있다 보니, 음원사이트나 평론 등지에서는 아예 신스팝이나 일렉트로닉으로 분류되는 경우도 있고 락으로 분류되는 경우도 있어요. 자신의 음악의 장르적 분류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혹은 그다지 신경쓰지 않는 편인지 궁금해요.

I don’t mind the genre much. I like all kinds of music so I have no aversion to being classified in any way, and I think modern music is often pretty difficult to categorize into genres. With that said, even though some of my music might be considered electronic or pop, I think everything that I make is influenced by rock, which I love the most.
장르에 신경 쓰지 않는 편입니다. 저는 모든 음악을 좋아하기에 어떻게 분류가 되어도 거부감이 없고, 현대 음악은 장르로 구분하기 꽤 어려운 음악이 될 때도 많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제가 만드는 모든 음악은 일렉트로닉이나 팝 음악으로 분류되는 음악이더라도, 제가 가장 사랑하는 락 음악으로부터 영향이 담겨있다고 생각합니다.

The lyrics and expressions of “Into This Moment” felt a hair softer for some reason (perhaps because it’s written in honorific case, unlike your other solo work), and then I realized that song had a different lyricist. What made you decide to have the lyrics written by someone else, for the first time?
“순간 속에서”는 가사와 표현이 왠지 한결 부드럽게 느껴졌는데 (기존의 솔로곡과는 달리 대부분 존댓말로 쓰여져서 그런지도요), 보니까 이 곡은 작사를 받으셨더라고요. 처음으로 작사를 받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I’d been realizing my own limitations in writing skill, as a lyricist. And until now I’ve been thinking of myself as more of a songwriter than a singer, but for this album I reflected a great deal on what I need to work on more as a singer. I also wanted to challenge myself – as a singer singing lyrics that I didn’t write, how would I express that?
작사가로써 제 자신이 가진 문장력의 한계를 느끼고 있었고, 지금까지 제 자신을 가수라기보다 송라이터라고 생각하면서 곡을 만들었는데, 이번 앨범에서는 가수로써 더 노력해야 할 점도 많이 생각했습니다. 내가 직접 쓰지 않은 가사를 부르는 가수가 되었을 때, 나는 어떻게 표현을 할 수 있을까 도전도 하고 싶었습니다.

“Ashby Road” is quite beautiful, but it’s also the song that feels most different from your past work, in many ways. It’s written fully in English, there’s a more intense chorus melody, and it seems like the vocal line is more prominent. What kind of process did this go through?
“Ashby Road”는 아름다우면서도 여러모로 기존 곡과 가장 이질감이 느껴지는 곡인 듯 해요. 전부 영어 가사로 이루어져 있기도 하고, 후렴의 멜로디가 좀더 강렬하고, 보컬의 비중이 더 커진 것 같기도 하고요. 어떤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곡인가요?

As I mentioned just now, I’d been thinking of myself as more of a songwriter than a singer. So I had set up limitations for myself as Luli Lee the singer, and I wrote melodies and composed songs with those limits in mind. This time I thought, “Let’s try composing in a new way, let’s not set any limits on the vocals,” and so I wrote with a melodic range that I never would have used normally.
And I’m not very confident when it comes to singing in a different language, but I still requested English lyrics for this song. There’s not a really profound reason for it, but I just hoped it could be a gift for the fans who are cheering me on from abroad.
위 질문의 답변처럼, 이제까지 저는 가수라기보다 송라이터라고 생각하면서 곡들을 만들었기에, 노래하는 이루리의 한계를 정해놓고 멜로디를 만들고 작곡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보컬의 한계를 정하지 말고 새로운 방식으로 작곡을 해보자고 생각했고, 평소라면 사용하지 않았을 멜로디의 범위를 가지고 만들었습니다.
모국어가 아닌 다른 언어로 노래하는 것에 자신이 있는 것은 아닌데도 불구하고 영어 가사로 작사를 의뢰한 건, 특별한 이유가 있기보다 단순히 외국에서 절 응원해 주는 팬분들에게 선물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I think one of the attractive things about your music is that it often features riffs that are immediately arresting and powerful. In my mind each track from Rise from the Ashes had one, and there have been tons more since like the chorus of “Flashback” or the bridge of the new “Into This Moment”. Is there a riff that you particularly like or find memorable?
이루리 님 음악의 매력 중 하나는 듣자마자 귀에 꽃히는, 소위 “파괴력 있는” 리프가 자주 나온다는 점인 것 같아요. 제가 듣기엔 <Rise from the Ashes>에는 모든 곡마다 하나씩은 있었고, 그 후로도 “소나기”의 후렴이나 이번 “순간 속에서”의 브릿지 등 정말 많은데, 개인적으로 좋아하거나 기억에 남는 리프가 있나요?

I tend to think of music as a language in itself. I started out as an instrumentalist, so I think that’s why I especially like to speak through instrumental play. I love that emotion when I’m able to communicate in non-verbal ways. One part I like is in the outro of “Dive” after the bass solo, when the guitar starts playing the bass solo line. I really enjoy that in particular.
저는 음악 자체를 언어라고 생각하는 편인데요, 연주자로 시작했기에 연주로 말하는 걸 특별히 더 좋아하는 것 같아요. 비언어적 소통 방식으로 교감이 될 때의 감동이 참 좋아요. 제가 좋아하는 부분은 Dive에서 베이스 솔로가 끝나고 Outro 중 기타로 베이스 솔로 라인이 연주되는데, 특히 그 부분을 참 좋아해요.

Alongside your solo activities, you’re also constantly active with groups like Seoulmoon and Lee X Lee. It seems like an incredible workload. Curious to know if you ever run into issues with musical creativity or stamina, and if so, how you deal with them.
솔로 활동과 함께 서울문, 이루리X이성경 등 그룹 활동도 꾸준히 병행하고 계세요. 작업량이 엄청날 것 같은데 음악적 아이디어나 체력적인 면에서 부담은 없는지, 있다면 어떻게 해소하는 편인지 궁금합니다.

There is a little bit of both. So in my group activities I tend to listen more rather than provide ideas, just following along with my friends. When I’m tired I recharge by reading encouraging comments on my YouTube channel.
아이디어와 체력적인 면에서 약간의 부담이 느껴지기에 그룹 활동은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보다 듣는 편이고, 친구들을 따라가고 있습니다. 힘이 들 때는 제 Youtube 채널의 응원 댓글들을 보면서 힘을 내고 있어요.

I think pieces like Rise from the Ashes and “Dive” found a little word-of-mouth footing in international communities. Listeners who don’t usually listen to K-pop or other Korean music especially seem to find your work to be fresh. What has it been like in your experience?
<Rise from the Ashes>와 “Dive” 등은 해외 커뮤니티에서도 조금씩 입소문을 탔었던 것 같아요. 평소 케이팝이나 다른 한국 음악을 듣지 않는 리스너들이 특히 신선하게 여기는 것 같기도 하고요. 본인 체감상으로는 어떠신가요?

I’ve also been feeling a little more loved, which is why I decided to have “Ashby Road” written in English, and it motivates me to work on languages so I could interact more.
저도 조금 더 사랑을 받고 있다고 느껴서 <Ashby Road>의 가사를 영어로 써보게 됐고, 더 소통해보기 위해 다른 언어를 잘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Tell us about what kinds of music we could look forward to from you, and what direction you’d like to move in!
앞으로 또 어떤 음악을 기대할 수 있을지, 나아가고 싶은 방향은 무엇인지도 알려주세요!

I hope that the music I make will keep evolving, with forms and words that are appropriate for the times. Not too fast, not too slow, growing at a pace that’s right for me.
This album in particular is not meant for me, but it’s made with gratitude for the people who have loved me. As much as they give me strength, I want to provide music that can be strength for people who love me. I’d like to be someone who is good for the people I love. Thank you.
제가 만드는 음악들은 지금 시대에 맞는 형태와 언어로 계속 변화해가길 바라요. 너무 빠르지 않고, 너무 느리지 않게, 저와 맞는 속도로 발전해가길 바랍니다.
그리고 특히 이번 앨범은 제 자신을 위함이 아닌 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감사한 마음으로 만든 앨범입니다. 제게 힘이 되어주시는 만큼 저도 저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힘이 되는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 감사합니다.


You can follow Luli Lee on the following platforms: Instagram, YouTube. Check out her discography on Spotify.

All photos in this article were provided by Magic Strawberry Sound. This interview was conducted in Korean and translated into English by the author.